allmu2018년 8월 21일 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스퀘어

allmu2018년 8월 21일 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스퀘어
HOME > 팜스퀘어 > ?쒗뭹?뚭컻

한국메나리니, 신개념 마사지파스 ‘파스툼겔’

“근육통, 펌핑하고 마사지 하면 끝!” 통증부위에 100배 이상 높은 농도로 빠른 효과

 

목록 보기

한국메나리니, 신개념 마사지파스 ‘파스툼겔’

한국메나리니가 손에 묻히지 않고 바를 수 있는 신개념의 마사지파스 ‘파스툼겔’을 출시했다.

국내 파스시장이 1천 억 원대 시장으로 성장함에 따라 다양한 성분과 제형의 파스가 잇달아 출시되는 가운데 40년 이상의 전통을 지닌 유럽에서 온 파스툼겔은 국내 최초로 디스펜서 타입과 튜브형으로 출시된 겔 파스.

디스펜서란 눌러 액체나 겔을 짜서 바를 수 있는 용기를 말하며 이 제품은 한 번의 펌핑으로 정량조절이 가능하고 용기 상단을 이용해 마사지하듯 바를 수 있다. 겔 타입이라 끈적일 염려도 없다는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한 파스툼겔은 임상으로 입증된 빠른 흡수와 빠른 효과가 특징이다.

성분이 흡수돼 효과를 나타내기 위해서는 피부장벽을 극복해 주성분이 통증 및 염증 부위에 도달하는 것이 중요한데 이 제품은 최적화된 포뮬러로 기존 바르는 제품 대비 2배 이상 높은 흡수력을 자랑한다. 바른 후에는 통증 부위에 혈중 농도 최고점인 6시간 대비 100배 이상의 높은 농도로 효과를 발현해 통증을 없애준다.

이밖에도 주성분인 케토프로펜과 함께 라벤더유와 네롤리유가 함유돼 있어 아로마향이 파스 특유의 자극적이고 강한 냄새를 완화해 준다.

한국메나리니 관계자는 “펌핑 후에 손댈 필요 없이 용기를 사용해 마사지 하듯 바를 수 있는 편리함은 기존 파스의 가장 큰 단점을 개선한 것”이라며 “신체활동이 활발한 여름시즌에 가벼운 옷차림에도 냄새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어 여러 이유로 파스 사용을 꺼려하던 소비자들에게 좋은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파스툼겔은 근육통, 타박상, 관절염 등 다양한 통증에 바르는 파스류의 일반의약품으로 유럽, 아시아 등 50여 개 이상 국가에서 판매하는 글로벌 제품이다. 디스펜서 타입과 튜브 타입의 두 가지로 출시됐으며 전국의 약국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