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플러스

allmu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플러스
HOME > 팜플러스 > 닥터&진단

소아 사시, 방치하면 안돼

사시 방치해 약시로 발전하면 평생 교정 어려워
시력 완성 이전 만 3~6세 시기 눈 관리 가장 중요

신재호 교수 (강동경희대병원 안과)

2018-09-14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유아기는 육체적, 감정적, 지적 성장이 이루어지는 시기다. 정상적인 시각을 가진 아이는 보고 관찰하면서 얻어지는 시각 정보를 가지고 정상적인 성장이 이루어진다. 실제로 일상생활 정보 중 대략 80% 정도가 시각을 통해 받아들여질 정도로 눈은 중요한 기관이다. 시력이 완전히 완성되는 시기는 만 7~9세경이므로 그 이전인 만 3~6세 때의 눈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유아기에 정상 시력을 갖지 못하면 아이 평생의 교육과 사회생활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된다.

 

 

사시, 원인 알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

 

사시는 무언가를 응시할 때 한쪽 눈은 정면을 응시하지만 다른 눈은 그 물체가 아닌 다른 곳을 바 라보는 경우를 말한다. 눈이 안쪽으로 치우치면 내사시, 바깥쪽으로 치우치면 외사시로 구분한다. 사시의 원인은 대부분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으며, 가족력이 있는 경우도 있으나 대부분의 사시는 유전과 큰 관련이 없다. 뇌에서 안구 운동을 담당하는 신경의 문제로 짐작하고 있으나 정확 하게 어떤 부분의 이상으로 발생하는지 정확하게 밝혀진 것은 없다. 소아에게 가장 많이 나타나는 사시는 간헐 외사시이다. 전체의 60% 이상이 10세 이하에서 나타날 정도로 소아에게 집중되어 나타난다. 범위를 넓혀도 성인 환자는 채 8%가 되지 않는다. 심사평가 원에 따르면 2017년 간헐사시 환자 5만여 명 중에서 19세 이하 환자는 46,689명으로 약 93%에 달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7년 연령별 간헐사시 환자 수

 

간헐 외사시는 원인이 후천적이기에 부모의 세심한 관찰이 필 요하다. 가까이 볼 때는 눈이 같은 곳을 바라보지만 먼 곳을 보거나 멍하게 볼 때 흔히 나타난다. 이외에는 생후 6개월 이내에 발생하는 ‘영아 내사시’와 2~3세경에 주로 발생하는 ‘조절 내사 시’ 등이 있다.

 

양쪽 눈에 맺히는 상 달라져 시력에 악영향 미쳐

 

사시는 외관상 보기가 좋지 않을 뿐 아니라 어릴 때 시력 발달이 충분히 안 돼 최종 시력이 좋지 않을 수 있다. 특히 한쪽 눈이 돌아가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약시(안경을 쓰고도 시력이 안 나오 는 상태) 위험이 커진다. 시력은 만 6~8세까지 발달하는데, 시 기능이 완성되기 전에 사시를 치료해야 효과가 높다. 또한 사시 인 경우에는 양쪽 눈이 망막에 맺히는 상이 달라지면서 입체감 을 느끼는 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조기 진단 무엇보다 중요, 부모의 세심한 관찰 필요

 

시력이 완성되는 나이가 지난 후에는 유아의 질환에 대해 치료를 해도 약시가 될 확률이 높다. 무엇보다 사시의 경우 조기 진단을 통하여 진단을 발견하고 치료를 받아야만 눈의 기능을 정 상으로 회복시킬 수 있고 또한 예후도 좋기 때문에 어린이가 완전히 치료받을 수 있도록 부모의 세심한 관찰과 배려가 필요하다. 증상으로는 △아이가 피곤하거나 멍하게 볼 때 눈이 밖으로 돌아가거나, △눈을 자주 깜빡이며 비비는 증상이 동반되며, △ 나이가 들면서 눈동자가 돌아가는 빈도와 시간이 길어지는 경 우, △눈부심이 자주 일어나며 찡그리는 경우 사시를 의심해볼 수 있다.

 

수술 필요하지만 재발률 높아, 보통은 조절 안경으로 교정

 

사시의 근본적인 치료방법은 수술이다. 수술은 눈을 움직이는 근육을 절제하거나 약화해 눈동자의 움직임을 정상화한다. 약 1 시간 정도 걸리며 전신마취가 필요해 소아의 경우, 부담이 있으며 재발 가능성도 약 30%나 된다. 다행히 모든 사시 환자가 무조건 수술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간헐 외사시는 눈이 정상상태 로 조절할 수 있으며 눈동자가 돌아가는 각도가 작으면 수술하지 않고 우선 기다려보는 것이 좋다. 이외에도 원시가 심해서 생기는 조절 내사시는 원시 조절 안경을 통해 호전되기도 한다. 다만, 영아 내사시의 경우, 시력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어 돌 이전에 빨리 수술하는 것이 좋다.

 

건강한 눈 위해서는 스마트폰 자제 필요

 

소아는 적절한 시기에 주기적인 안구 검진이 필요하다. 아이의 시력 변화는 갑자기 생길 수 있고 놓치기 쉬워 1년에 1회 이상 안과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최근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시청하는 아이가 많은데, 장시간 집중해서 보면 조절 피로가 오기 쉬워 30~40분 시청할 경우 5~10분 정도는 스마트폰 사용을 자제시켜 눈을 쉬게 해줘야 한다. 또한 건강한 눈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TV는 아이의 눈높이에 맞게 조절하고 3m 이상 떨어져서 시청하도록 하며, △채소나 과일을 많이 먹고 편식하지 않아야 하며. 무기질과 비타민이 고루 함유된 균형 잡힌 식습관을 가지고, △숙면을 취하는 것이 시력 발달에 도움이 되므로 부모와 아이가 함께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