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국제약품 남태훈 대표, ‘불법 리베이트’ 혐의 입건

특정 의약품 처방 조건으로 병원 384곳에 총 42억8천만원 제공
판매업무정지 '불가피'…반부패경영 약속 무색

이효인 (pharmlhi79@pharmnews.com) 다른기사보기 

2018-10-10 오후 7:3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국제약품이 리베이트 관련 의혹으로 대표가 경찰에 입건되며 3개월 전 선언한 반부패경영 약속이 무색하게 됐다.

10일 제약업계와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국제약품 남태훈 공동대표와 간부급 직원 10명, 의사 106명, 사무장 11명 등은 지난 2013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특정 의약품 처방을 조건으로 리베이트를 제공하고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8월~9월 국제약품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관련 증거와 단서 수집에 나선 바 있다.

경찰은 이번 수사를 통해 남태훈 공동대표와 간부급 직원 10명이 국내 병원 384곳에 총 42억8000만원의 리베이트 및 상품권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제약품은 개업이나 확장 이전하는 병·의원을 대상으로 5천만원 이상의 큰 금액을 약정해 현금으로 선지급하는 ‘정책처 방식’, 거래처 등급을 구분해 연초에 정한 비율로 매달 현금이나 법인카드 예산을 지급하는 ‘특화처 방식’을 이용, 리베이트를 제공했다. 또 신제품이나 경쟁이 치열한 제품은 일정기간 동안 처방금액 대비 100~300% 달하는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품목인센티브 방식’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불법으로 의사들에게 지급된 금액은 1명당 최소 3백만원에서 최대 2억원에 달했다.

경찰은 이번 수사 결과에 따라 국제약품에는 판매업무정지, 리베이트 수수 사실이 확인된 의사 106명에게는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을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의뢰했다.

한편 국제약품은 지난 2013년에도 리베이트 혐의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약품 1개월 판매정지 처분을 받은 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같은 혐의로 이름을 올려 도덕성 및 매출에 치명적인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