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7월 18일 수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7월 18일 수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검찰고발로 상장폐지 위기 '삼성바이오'?

증선위, 회계기준 위반ㆍ고의적 ‘공시누락’등 지적
삼성바이오, 행정소송 등 법정 구제 불사 등 강경 입장

김정일 (hajin199@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7-12 오후 6:05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증선위가 삼성바이오로직스를 회계기준 위반이라고 결론지음에 따라 증권가에서는 거래정지 후 ‘상장폐지실질 심사’에 들어 갈 수 있다며 투자자의 유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나섰지만 삼성 측은 행정소송 등 법적 대응에 나선다.

한국거래소는 삼상버이오로직스의 증선위 의결과 관련, 회계처리기준 위반행위로 인해 12일 오후 4시40분부터 익일 오전 9시까지 매매 정지된다고 공시했다.

앞서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12일 장마감 후 긴급브리핑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회사 및 대표이사 검찰 고발, 담당임원 해임 권고, 감사인 지정 3년의 조치를 내렸다.

또 외부감사인인 삼정KPMG도 감사절차를 소홀히 했다는 이유로 검찰 고발과 함께 감사업무 제한 4년, 담당 공인회계사 업무 제한 1년 등의 중징계를 내릴 예정이다.

증선위는 “로직스가 바이오젠에게 부여한 삼성바이오에피스(이하 에피스) 주식 콜옵션 등 관련 내용을 공시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명백한 회계기준을 중대하게 위반한 것이고 그 위반 가능성을 인식’하고도 ‘고의’로 공시를 누락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금감원이 핵심 위반사항으로 제시한 에피스의 자산가치 5조원을 부풀린 회계처리 위반 건은 판단을 유보했다. 이는 2015년 회계처리 과정만 들여다 본 금융감독원의 조치안으로는 고의 분식회계 위반 판단을 내릴 수 없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고의 분식에 대한 최종결론은 금융감독원의 재감리로 넘겨졌다.

공시 고의누락에 대한 이러한 증선위의 검찰 고발 의결은 원칙적으로 상장폐지 심사대상 요건이 되지만, 순이익이나 자기자본에 영향을 미치는 위반금액이 자기자본의 2.5% 미만인 경우로 심사에서 제외됐다. 

이와 관련,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를 통해 “규정에 따르면 검찰고발 의결과 회계분식 금액이 자기자본의 2.5%이상 확인돼야 하는데 증선위의 지적사항은 공시위반에 따른 검찰 고발만 있어서 금액이 확정되지 않았기에 상장폐지 실질심사대상에 해당 되지 않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는 증권위가 지적한 내용이 회계위반이긴 하지만 공시누락으로 순이익이나 자기자본엔 변동이 없는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문제는 향후 금융감독원의 재감리 결과에 따라 순이익 또는 자기자본의 귀속시기가 변동 될 가능성이 높아 거래정지 가능성이 여전히 도사리고 있다는 것. 

더군다나, 증선위가 검찰에 고발하기 위해선 공시 위반된 옵션금액을 기재해야 할것으로 보이는데, 이때 회계위반액 인정 논란의 불씨가 커질것으로 보인다.

거래소 관계자는 이러한 지적에 “속단하기 어려운 내용으로 향후 결과에 따라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계위반으로 누락된 바이오젠의 옵션 장부(행사)가치는 3,519억원이며 재평가 가치는 1조8천억원으로 재평가 자기자본 2조 7천억원을 기준 적용시 각각 12%와 65% 이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그 동안 금감원의 감리, 감리위·증선위의 심의 등 모든 절차에 성실히 임하며, 회계처리의 적절성이 납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소명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과가 발표 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IFRS(국제회계기준)에 따라 모든 회계처리를 적법하게 이행했고 향후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의 이익 보호를 위해 이러한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행정소송 등 가능한 법적 구제수단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 발표된 ‘합작계약 약정사항 주석공시누락에 대한 조치’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상장폐지)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