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유통

광동제약, 산업화 연구에 ‘오픈이노베이션’ 활용

생물자원 활용 소재 발굴…내년 특허 출원 목표
제주테크노파크·낙동강생물자원관과 3자간 MOU

이헌구 (hglee@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7-11 오후 4:05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광동제약(대표 최성원)은 공공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오픈이노베이션 방식의 생물자원 활용 산업화 소재 발굴 업무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광동제약은 해양 및 담수생물자원 연구를 통해 해당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발굴한 소재는 오는 2019년 특허 출원 및 정부과제 추진을 목표로 올해부터 소재 표준화와 동물 시험 및 인체적용 시험 등의 단계를 순차적으로 밟아 나간다는 구체적인 계획도 세웠다.

이를 위해 지난 10일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허영호) 및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직무대리 최기형)과 함께 생물자원 활용 산업화 소재 발굴 및 상호 협력을 위한 3자간 교류 협약서(MOU)를 체결했다.

앞으로 광동제약과 양 기관은 해양 및 육상 자원으로부터 소재를 발굴한 뒤 융복합 기초 연구 성과와 산업계 네트워크를 연계해 사업화 단계까지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제주테크노파크는 나고야의정서(ABS)에 대응할 수 있는 제주지역 생물주권 확보와 산업화 등에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담수분야 생물자원 조사발굴과 활용연구에서 각각 역할을 수행한다. 광동제약은 발굴된 소재를 활용한 기능성 증명 및 산업화에 나선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해양생물 및 담수 기반 발효 미생물 등 생물자원은 개발 잠재력이 넓은 분야”라며 “3자간 역할 분담을 통해 미래 융복합 기술분야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과 제주 지역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의약계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