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9월 26일 수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9월 26일 수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약사/약학

발사르탄 사태 약사책임 전가 ‘적반하장’

의협 리베이트 관행 청산ㆍ성분명 처방 수용 촉구
서울시약·경기도약, 의협 성명서에 강력 반박

김정일 (hajin199@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7-10 오후 4:18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서울시약사회와 경기도약사회가 의사협회의 발사르탄 사태 성명서와 관련 ‘적반하장’으로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히고 의협은 리베이트 관행을 청산하고 성분명 처방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10일 서울시약사회(회장 김종환)는 국민건강에 대한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문제의 발사르탄 고혈압치료제를 처방한 의사들이 국민에게 사과하는 것이 먼저이라고 지적했다.

의사들이 문제의 고혈압치료제를 환자들에게 처방하고 도리어 약사들에게 그 책임을 떠넘기는 적반하장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번 발사르탄 고혈압치료제 사태가 리베이트와 연관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서울시약은 병의원들이 제약사로부터 대가를 받고 특정 의약품을 처방하는 것은 한 두 해가 아니며, 제약사 또한 과도한 리베이트 영업 때문에 생긴 손실을 값싼 원료로 메우기 위한 것은 아닌지 의스럽다고 강조했다.

또 도둑이 제 발 저린다고 생뚱맞게 생동성시험과 성분명처방, 동일성분조제로 비난의 화살을 돌리는 것은 자신들의 치부를 은폐하기 위한 파렴치한 수작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환자들은 자신들이 복용할 약임에도 불구하고 선택권조차 없고 약사 또한 이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것이 상품명 처방의 현실"이라며 "이번 사태로 의사들의 배타적인 의약품 선택권은 어떠한 사회적 실익도 없고, 의약품의 품질도 담보할 수 없다는 점이 다시 확인 됐다"고 주장했다.

서울시약은 “이번 고혈압치료제 사태를 계기로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의약품을 복용할 수 있는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국민 자신이 복용할 의약품을 선택할 수 있는 성분명 처방의 조속한 실현을 위해 보건당국이 나서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정부는 이번 사태와 유사한 사태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대응해 국민과 의·약사가 피해보는 일이 없도록 체계적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것”을 제언했다.

한편, 경기도약사회(회장 최광훈)도 10일 성명서를 통해 발사르탄 고혈압약 파동에 대한 의사협회 대응을 비판했다.

경기도약은 "발사르탄 고혈압약 파동을 두고 의사협회가 생동성시험에 따른 성분명 처방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며 "의협의 주장은 제네릭 의약품의 약효를 100% 신뢰할 수 없으며 복제약을 약국에서 임의로 골라서 조제하는 것은 국민 건강권을 심각하게 위협한다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경기도약은 "이는 문제의 본질을 흐리려는 논리적 비약이고, 어불성설(語不成說)에 불과하다"며 "이번 사태의 핵심은 원료의약품에 발암물질로 알려진 불순물이 함유된 것이지 생동성시험으로 검증된 제네릭 의약품의 약효 문제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본질적으로 이번 사태는 원료물질의 품질관리를 소홀히 한 제약사에 책임이 있고, 구조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저가 원료를 선택하는 중소 제약사들이 왜 그런 선택을 하는지 면밀히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약은 "중소제약사, CSO의 리베이트 관행으로 인한 약가 부담 증가의 악순환 구조 차단과 환자의 자기약 선택권 확보를 위해 성분명 처방 제도의 조속한 법제화를 촉구하며 동일성분조제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보건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야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의협은 지금까지 리베이트 관행을 청산하고 오직 국민 건강권을 위해 성분명 처방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