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7월 22일 일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플러스

allmu2018년 7월 22일 일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플러스
HOME > 팜플러스 > 약사수술대

제주대학병원 의약품입찰서 제기된 의혹들

상생ㆍ질서확립 공약한 유통협회가 진실 규명해야

전미숙 (rosajeon@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6-18 오전 6: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가 3년 만에 병원분회를 부활시키고 에치칼 주력 업체들의 민생회무는 물론 병원관련 정책 개발에 집중하겠다고 밝힌 다음날 실시된 제주대학교병원 의약품 입찰에서는 서울 소재 도매가 지역 입찰시장을 초토화시켰다는 비판이 쏟아져 나왔다.

이는 12일 실시된 제주대학교병원 의약품 입찰에서 전체 15개 그룹 중 경합품목들로 구성된 6개 그룹을 낙찰시킨 도매업체의 배후설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제주지역 유통업체들은 이 유통업체가 영세하기 때문에 서울 소재 대형 유통업체의 사주를 받고 낙찰시켰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제주지역 유통업체들은 낙찰시킨 업체의 연간 매출액이 50~100억 원 미만의 영세업체로 자본력과 담보력 등이 열약해 기존 거래도 제약사와 직거래 비중이 낮다는 주장이다.

이런 업체가 대형 경합품목이 포진된 6개 그룹(약 143억원)을 모두 싹쓸이 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는 애기다. 결국 담보력이 없으면 제약사들이 의약품을 공급할리 없고 모두 다른 도매업체로부터 제품을 우회 받아야 하는데 일부도 아니고 더욱이 제주도라는 지형적으로 고립된 상태에서 대부분 의약품을 우회공급 받는다는 게 누가 봐도 이상하다.

이 같은 의혹은 아직 의혹에 불과할 뿐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 의혹을 받고 있는 서울소재 대형 에치칼 주력업체도 그런 적이 없다고 발뺌하고 있다.

하지만 서울 소재 대형 도매업체가 제주병원 입찰 이후에 제약사와 가격협상과 공급업체를 협의했다는 소문까지 나오면서 배후설에 더욱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전국이 1일 생활권이고 의약품유통업체들이 각지에 물류센터나 지점을 설립해 전국망을 구축하는 현재 입찰지역을 지역도매끼리만 나눠 먹겠다는 생각을 지지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누구나 능력이 있으면 전국의 어디든 주최 측 병원이 문호를 개방하면 어느 도매업체든 참여할 수 있다. 서울업체가 지방으로, 지방업체가 서울에 참여할 수 있다.

문제는 참여하는 방식이 전체의 이익을 갉아 먹는 덤핑낙찰로 시장 질서를 문란 시키거나 자신들은 뒤로 숨고 지역도매를 앞세워 낙찰시키는 등 편법이나 변칙을 동원한다는 점이다.

제주대병원은 입찰현장설명회에서 2시간에 의약품을 공급할 수 있는 도매만 입찰에 참여할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제주 소재 유통업체와 제3자 물류 계약을 체결한 경우에만 가능하다고 나름대로 지역보호 정책을 폈다. 하지만 이런 정책도 외지 도매업체가 지역 내 도매업체와 짜고 치면 무용지물에 불과하다.

지난 2월말 출범한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신임 집행부는 중소도매와 상위권 도매업체 간 상생토록 하고 입찰질서 등 거래질서를 바로잡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그렇다면 이번 제주대학병원 입찰에서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한 진위를 밝혀 사실인지, 아니면 누명인지를 명확히 규명해 줘야 한다. 또한 3년 만에 부활한 서울시유통협회 병원분회도 서울 소재 유통업체가 제주지역에서 이 같은 일을 조장했다고 제기된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

누구의 편을 들기 위함이 아니라 상생, 질서 확립을 공약해 놓고 정작 입찰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변칙이나 편법으로부터 눈을 돌린다면 公約이 아닌 空約일 뿐이다.

전체 국공립의약품 시장에서 입찰질서를 문란시키는 업체는 몇몇 업체로 한정돼 있다. 이들 업체만 질서확립에 적극 동참토록 한다면 그 누구도 무리한 모험을 하지 않을 것이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