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6월 22일 금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6월 22일 금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의료/의학

의료기기 부작용 인과관계 철저 규명

‘인과관계 조사관‘ 신설 의료기기 시규 시행

전미숙 (rosajeon@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6-14 오전 9:58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의료기기 사용에 따른 부작용을 기기와의 인과관계를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앞으로 소비자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기기 사용으로 발생한 부작용에 대한 원인을 규명하는 업무를 전문적으로 수행한 ‘인과관계조사관’을 신설한 ‘의료기기법 시행규칙’을 14일 개정·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은 의료기기 부작용을 더욱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관리하여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인과관계조사관 자격과 직무범위를 구체적으로 정했다.

‘인과관계 조사관’은 사망 등 중대한 부작용 등이 발생하거나 특정시기에 의료기기 이상사례가 다수 생기는 경우 의료기기와 부작용과의 인과관계를 조사하게 된다.

‘인과관계 조사관’은 의료기관, 의료기기 제조소·보관소 등 조사가 필요한 곳에 직접 출입·조사할 수 있으며, 조사관 자격은 의사·치과의사·한의사, 간호사,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부작용 조사 업무 담당자 등 의료기기 관련 전문가다.

인과관계 조사·규명 업무는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이 수행하게 되며, 안전정보원장이 조사관을 임명하게 하게 된다.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은 지난 3월 ‘의료기기기술지원센터’에서 기관 명칭이 변경된 바 있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을 통해 의료기기 안전관리를 더욱 체계적이고 철저하게 할 수 있고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의료기기를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