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6.13선거, 제약바이오 상관관계

여당 “약가구조 개선” 對 야당 “규제 개혁”
특정정당 일방적 우세시 의약품지수 변동폭 영향

김정일 (hajin199@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6-12 오전 6: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6.13 지방선거를 이틀 앞두고 여야 정당의 제약·바이오에 대한 정책 공약이 막판까지 이어지면서 최근 불거진 회계 이슈 고비만 무사히 넘긴다면 향후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

본지는 1995년 이후 6차례의 역대 전국 동시 지방선거를 전후로 코스피 의약품지수와 종합주가지수의 등락률 추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여당과 야당의 광역단체장(시도지사) 선거 결과가 서로 엇비슷한 당선자 수를 냈을 경우 의약품지수는 1개월 이내 3% 내외의 상승을 기록했지만 시도지사의 선거 결과가 여야에 있어 10석 이상 한쪽으로 당선자수가 몰릴 경우 지수의 등락폭은 10% 이상 큰 변동성을 가져왔다. 



주목할 점은 지난 6일 공개된 시도지사 선거 여론조사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이 17곳 가운데 14곳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 과거 사례처럼 주가 변동 폭이 커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실제로 과거 여당이 당시 총 16석 가운데 시도지사 10석 이상을 차지했었던 지난 2002년과 1998년엔 선거 이후 1달 동안 종합주가지수가 각각 3.6%와 7.2% 하락했고 의약품지수 역시 5.5%와 12.5% 떨어졌다. 또 야당이 10석 이상 차지했던 1995년엔 같은 기간 11.8%가 상승한 결과를 나타냈다.

또한 지난 6차례의 지방선거에서 나타난 제약·바이오업종의 흥미로운 패턴은 선거전일 의약품지수가 상승하거나 하락한 경우 선거일 다음날에도 모두 동일한 흐름을 보였다는 것. 이 패턴으로만 보면 선거일 전일의 등락에 미루어 선거 익일의 결과까지도 어느 정도 확신할 수 있다는 데이터가 성립하는 셈이다.

이에 대해 약업계에 정통한 증시 전문가는 “여당과 야당이 비슷한 수의 당선자를 낸 경우 일관된 정책 수행과 국민적 갈등이 적은 만큼 제약·바이오 시장이 안정적이었다고 해석되는 반면 당선자가 어느 한쪽으로 쏠릴 경우 사회적 갈등이 결국 정국 불안감으로 이어져 주식시장의 불안감을 가중시킨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각 당이 공약으로 내건 주요 제약정책을 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제약사가 수출계약 시 국내 보험약가 기준으로 인해 불리하게 책정되던 기존 가격구조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또 혁신신약에 대한 신속허가 심사제의 도입도 약속했다.

제 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보건의료 산업의 규제완화를 핵심으로 일정지역 안에서 시행하는 ‘규제프리존’을 강조하고 그 결과에 따라 이를 확대 실시하겠다고 공약했다.

바른미래당도 규제 개혁을 구호로 4차 산업혁명 중심의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규제 불확실성을 제거하겠다고 언급했다.

약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 지방선거에 따른 정책 실현에 대한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며 “각 정당에서 내건 공약들이 실효성 있게 추진되면 제약·바이오업계 경영전반에 성장의 기틀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