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5월 27일 일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5월 27일 일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중소제약 특화 제품 없으면 “도태”

일부업체, 수십억원 투자로 병용요법 등 개량신약 도전
자금력ㆍ인력난 이중고 속에 쉽지 않은 선택

전미숙 (rosajeon@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5-14 오전 6:05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국내외 의약품 시장이 빅파마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가운데 중소제약기업들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수십억 원대 연구개발비 투자로 개량신약 등에 도전하는 게 유일한 방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국내 상위권 및 중견 제약사들은 연간 1천억 원대에서 수백억 원대 연구개발비를 투자하면서 항체의약품을 비롯한 신약개발에 도전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빅파마들이 포기한 분야에 품질 향상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서 가시적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하지만 연간 매출액이 1000억 원 이하인 중소제약기업들은 100억 원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한 것이 현실.

투자금액도 회사 차원에서 큰 부담이 되고 있지만 프로젝트 기획에서부터 이를 추진할 전문인력 확보 자체가 어려워 회사가 연구개발 의지가 있어도 이를 끝까지 성사시키지 못하고 있다.

대부분 우수 연구개발 인력들은 모든 인프라가 구축된 상위권이나 최소한 중견제약기업에 집중적으로 몰리고 중소제약사 근무를 기피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중소제약기업들은 연구책임 임원이 거의 모든 일을 수행하면서 연구개발 인력을 자체적으로 육성해야 하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이유만으로 자체 연구개발을 포기하면 결국 시장에서 퇴출될 수밖에 없어 나름대로 특화된 제품을 최소한 1~2개라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다.

대표적 사례로 A중소제약사는 매출액이 500억 원대 미만이지만 지난 3년간 연구개발에 지속 투자함으로써 임상시험 3상을 마무리하고 연내 식약처 허가작업에 들어가 내년 중에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 회사의 경우 기존 약물과 병용하는 방법으로 치료효과를 향상시킨 병용요법을 개발하기 위해 임상1상과 3상을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총 50억 원의 연구개발비가 투입됐는데 이 중 20억 원의 정부지원금을 받아냈다. 중소제약이 총 연구비의 40%에 달하는 정부지원금을 이끌어내는 것은 흔하지 않은 일.

이와 관련 이 회사 대표는 “약물 자체는 기존 성분이고 관련 적응증으로 한 시장 규모도 적지만 타 약물과 병용요법으로 임상시험을 실시함으로써 관련 적응증에서는 최초의 병용요법이라서 개량신약의 개념으로 정부로부터 자금을 힘들게 받아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소제약사가 수십억 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한다는 게 어렵지만 그렇다고 아무것도 안하면 회사 존폐가 위협받기 때문에 결단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정부의 연구개발비 지원이 물질개발 등 기초과정에 집중되고 임상시험에는 지원비중이 낮아 신물질 개발과정부터 착수할 수 없는 중소제약사들에게는 그림의 떡에 불과해 정부가 후기 임상부분의 투자를 확대해 주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 다른 중소제약사 연구개발 책임자는 “중소제약이 어렵게 연구개발에 성공해도 마케팅과 영업력이 취약해 연구개발비 조차 회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의지만으로 추진하기엔 리스크가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R&D 컨설팅 전문가는 “중소제약이 어렵게 개량신약 등을 개발해도 마케팅 및 영업력이 약해 대형 블록버스터도 육성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인정하면서 “일단 개발에 성공하면 영업력이 강한 제약사와 코마케팅을 전개하는 게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