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현행 CSO영업 “법적하자 없다?“

복지부 전수조사설에 대형 로펌 자문 등 대응
약업계, 근본적 대안 없는 미봉책 우려 분위기

이석훈 (joseph@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5-11 오전 6: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복지부가 CSO(판매대행사)에 대한 전수조사 등 불법적 행위를 묵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CSO 영업을 전개하는 제약사들은 대형로펌에 불법여부 자문을 의뢰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지난달 개최한 '2018년 상반기 제약산업 윤리경영 워크숍'에서 복지부 관계자가 "제약바이오협회등과 협의해 CSO 관련한 TFT를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힌 이후 전수조사설에 약업계에 확산됐다.

복지부 한 정책관계자는 “아직까지 CSO 전수조사 계획을 구체적으로 세우진 않았다”면서 “하지만 계획이 세워지면 업계에 미리 알리고 조사를 착수할 방침”이라면서 조사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 같은 정부의 전수조사설에 대해 제약사 CSO영업 책임자는“회사 차원에서 로펌에 현재 CSO 영업방식에 대한 적법성 여부를 자문 받은 결과 법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이 책임자는 “불법적인 CSO 영업을 전수조사 한다는 정부 취지는 이해하지만 실제 정부가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한 전수조사만으로는 근본적인 해결책은 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욱이 약업계는 CSO법인사업자 보다 점조직으로 형성된 3~4천여 명의 개인사업자를 파악조차 힘들 것이라는 지적도 강하게 제기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의료분야 리베이트 관행 개선 방안'에서 제약사들이 CSO에 제공하는 높은 비율의 수수료를 지적한 바 있다.

현재 제약사들이 CSO에 제공하는 판매수수료는 평균 40% 전후를 기록하고 있지만 최고 70%인 경우도 있다. 이는 정부 차원에서 불 때 고율의 수수료에 리베이트가 포함됐다는 의혹을 제기할 수 있는 부분.

약업계 관계자는 “권익위는 제약사가 CSO를 관리, 통제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지만 상위제약사 또는 오리지널, 대형 품목은 통제가 가능하지만 제네릭은 불가능하다”면서 “제네릭 보유 제약사 차원에서는 CSO가 오히려 ‘갑’이고 제약이 ‘을’로 지위가 역전됐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고액 수수료를 문제 삼아으면 지나치게 높은 리베이트를 일정 수준 억제할 수 있겠지만 리베이트 수수자들이 존재하는 한 또 다른 형태의 불법을 등장시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현재 CSO영업이 특허가 만료된 제네릭 중심으로 전개되고 전체 처방약 시장에서 20~30%에 불과한 점을 감안하면 정부의 일방적 규제는 문제가 있고 보다 근본적 대안을 갖고 접근해야 한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