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약사수술대

제약산업육성에 앞장설 수장은 누구?

중요 시기에 제약바이오협회장 공석 장기화 안 돼

팜뉴스 (pharmnews@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2-12 오전 6: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오너 회장제에서 외부인사 회장제로 전환 등 회장자리를 놓고 항상 고민에 빠졌었는데 이번에는 회장의 자격요건이 또 다른 문제로 등장해 근본부터 다시 생각해야할 때가 됐다.

제약산업육성법 제정에 앞장섰던 원희목 회장이 이 법 때문에 회장 취임 10개월 만에 도중하차하는 모습을 보면서 제약산업 육성의 최선봉에 서야 할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수장은 과연 누가 적임자인지 고민해야할 시기이다.

이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뿐만 아니라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한국의약품유통협회 등 회원사가 아닌 외부 인사를 상근 회장이나 상근 부회장으로 영입하는 단체들이 모두 함께 고민해야 할 부분이다.

어느 협회든 협회 현안이나 미래 방향성을 가장 잘 알고 있으며 가장 많이 고민을 하는 사람은 회원사 당사자들이다. 때문에 회원사 대표 중에서 상근회장이나 부회장을 맡아야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이오제약협이나 의수협 등이 외부 인사를 영입해 회장 또는 부회장으로 모시는 것은 자신의 머리는 스스로 깍을수없어 고육지책으로 해당 분야 공무원 출신이나 정치인들을 영입하는 것이다.

그러나 세월호 사건 이후 관피아가 강화되면서 복지부나 식약처 출신의 고위직 공무원이 퇴직 후 곧바로 산하단체장으로 옮겨오는 데 제동이 걸렸다.

때문에 이전에 관련단체에 영입된 인물들은 6년 이상 자리를 지키고 있는 반면 이후 퇴직자들은 능력이 있어도 못가고 있다. 이런 사이에 능력 있는 퇴직 공무원들은 대형로펌의 고문 등으로 영입돼 로펌의 수익창출에 앞장서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대형 로펌에 영입돼 자신들이 마련했던 각종 규제를 놓고 정부를 상대로 법적 대응하는 현실이 묵인되고, 산하단체에 임원으로 영입돼 관련 산업 전체를 위해 자신의 노하우를 활용하는 것은 차단되는 게 과연 공정한가.

원희목 전 회장이 작년에 제약바이오협회장으로 영입될 당시는 제약산업육성법 제정에 앞장서 제약산업 발전의 근간을 마련했다는 점이 영입의 가장 큰 이유였다. 당시 이에 문제를 제기하는 정부도 회원사도 없었다.

그런데 이제는 제약산업육성법 제정 행위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의 취업제한에 위배된단 해석으로 낙마시키는 현실을 어떻게 이해해야할까.

원 전 회장은 협회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스스로 물러났지만 제약바이오협회 차원에서는 이번 사태가 큰 손실일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제약산업에 대한 이해가 떨어지는 정치인 출신을 서둘러 회장으로 영입할 수 없고, 장기간 공석으로 두자니 상근부회장도 협회 출신인데다가 이사장까지 교체되는 시점에서 중대 이슈라도 발생하면 협회가 일사분란하게 대처할 수 있을지 심히 우려된다.

전체 제약업계에 있어 중대 이슈가 발생하지 않아도 하루하루가 위기의 순간이고 혁신을 도모해야할 중요한 시기이다. 협회의 역할이 크지 않더라도 정권 초반에 제약산업에 대한 지원과 규제완화라는 과실을 따 내야 하는 시점에서 회장 공석이 길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약바이오협회가 혹시 있을 수 있는 정부의 낙하산식 인사는 과감히 거부하고 장관급 출신이 아니라도 진정으로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인물을 빠른 시일 내에 회장으로 영입하길 바란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