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8년 5월 21일 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8년 5월 21일 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여신 초과시 현금거래에 멍드는 도매

약국에 제품판매 후 수금까지 최소 3개월
유통업계, 종합도매 고사시키는 정책 비판

전미숙 (rosajeon@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8-02-09 오전 7:00 페이스북 트윗터 목록 보기 프린트

제약사들의 무리가 담보 요구가 유통업체들의 정상적 매출 성장에도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으며 이대로 방치하면 전체 종합도매가 고사할 수 있다는 우려감이 확산되고 있다.

따라서 새롭게 구성된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조선혜 신임 집행부는 무엇보다 제약사들의 무리한 담보 여신 정책에 대한 대응책 마련이 요구된다.

종합도매업체들에 따르면 대부분 제약사들이 담보한도 내에서 거래 시에는 제약사의 결제 원칙에 따라 수금하고 있다. 하지만 담보 한도를 초과할 때는 현금거래나 당월 현금 결제 아니면 아예 제품을 공급하지 않고 있다는 것.

이같은 제약사들의 담보여신 정책은 유통을 신뢰하지 않고 언제든지 망할 수 있다는 불신에서 비롯된 것이며 결국 정상적인 유통업체도 고사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일례 유통업체가 2월에 약국 등에 의약품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1월에 제약사로부터 제품을 받아야 하고 약국으로부터 약값은 빨라서 3월에 늦으면 4월에 수금하는 시스템이다.

이 경우 유통업체들은 제약사로부터 의약품을 공급받아 약국으로부터 약값을 회수하는데 최소한 3개월 이상이 소요되는 셈이다.

그런데 제약사에 당월 현금결제를 하게 되면 유통업체들이 2개월 내지 3개월 앞서 약값을 선결제해야 하므로 이런 정책이라면 유통업체들에게 문을 닫으라는 의미로밖에 해석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약국 카드수수료와 약국 금융비용이 4%대에 달하고 유통이 최소 경비를 써도 3%의 배송 등 운영비용 등이 발생, 결과적으로 7%대 경비가 발생해 현행 제약사들의 평균 8%대 유통마진으로는 1%도 남지 않는 구조라는 것.

중견 유통업체 대표는 “제약사들의 이 같은 여신정책은 지오영, 백제약품, 동원약품 등 대형 유통업체만 살아남고 나머지 유통업체들은 도태돼도 된다는 의미”이라면서 정도 영업을 전개하는 유통업체에 대해서는 새로운 여신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제약사들이 CSO에겐 40~60%의 판매수수료를 제공하면서 유통에만 타이트한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이율배반으로 CSO 고마진은 아직도 제네릭 의약품 가격이 높다는 반증이라고 비판했다. 따라서 보건당국은 비정상적인 CSO 마진에 메스를 가해야 일반 유통업체들이 피해를 받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 유통업계가 제약사들의 유통마진이나 담보여신 정책이 경영을 압박하는 요인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향후 유통협회의 합리적인 대응이 주목된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