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12월 16일 토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12월 16일 토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권익위 리베이트 대응은 투명성 강화”

“국내사 90% 컴플라이언스 초기 단계 수준”
딜로이트, 다국적사 대상 컴플라이언스 동향 발표

권미란 (rani@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12-07 오전 11:50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국민권익위원회가 불법 리베이트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제도적 장치 마련에 나서면서 제약업계의 투명성 강화가 더욱 중요해진 가운데 효과적으로 내부 문서를 분석하고 컴플라이언스 위험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서비스가 소개돼 제약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은 지난 7일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다국적 제약사 CP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테크놀로지를 활용한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 고도화’를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황지만 이사는 ‘LSHC 산업에서의 컴플라이언스 동향’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최근 국민권익위원회가 불법 리베이트 근절에 직접 나섰는데 대통령 직보고 체계인 조직인 만큼 시사점이 크고, 이는 정부 차원의 리베이트 조사와 투명성 강화가 동시에 나아가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그러나 아직까지 국내 제약 및 의료기기 업체들의 컴플라이언스 수준은 초기 구축단계에 머물러 있는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따르면 컴플라이언스는 ▶Reactive ▶Passive ▶Operational ▶Strategic ▶Holistic 등 5개 단계로 구분할 수 있는데 90% 이상의 국내 제약 및 의료기기 기업들이 초기 단계인 Reactive 단계에 머물러 있는 것이 현실이라는 지적이다.

이 단계는 거버넌스가 없고, 교육은 있지만 형식적인 형태의 교육 진행, 컴플라이언스 및 법률팀 부재 등 컴플라이언스 중 가장 초기 단계로, 소극적인 관리가 이뤄지는 수준이다. 다른 일부 제약사의 경우는 Passive 단계이거나 Operational로 넘어가는 단계에 속하지만 이 또한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는 단계이다.

황 이사는 “과거 컴플라이언스는 소극적 관리가 이뤄졌지만 이제는 적극적으로 리스크를 관리 및 예방해야 하는 전환의 시기를 맞았다”며 “윤리경영 거버넌스 구조를 확립하고 제3자 관리체계 구성에 이어 윤리경영의 내재화 단계인 ‘Holistic’ 단계까지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추세에 따라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이 운영 중인 정부기관 조사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디지털 포렌식(Digital Forensic)’과 ‘컴플라이언스 오퍼레이션 모델(Compliance Operation Model)’ 시스템도 소개됐다. 

먼저 정태원 이사는 정부기관과 동일한 디지털 포렌식을 수행함으로써 정부조사에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디지털 포렌식이란 조사 대상 이슈와 관련된 임직원들의 PC 등을 압수·영치해 관련 증거를 수집하고 조사 과정에서 추가적인 이슈가 발견될 경우 고발 처리하는 등 정부기관이 불법 리베이트 정황을 조사하는 방식이다. 정부기관에서 키워드 서치를 통해 공식적으로 찾아낸 문서들을 정리하면 이후부터 소환조사가 이뤄진다.

정 이사는 “디지털 포렌식은 단순히 문서 검색뿐만 아니라 범죄 증거가 될 수 있는 디지털 문서를 삭제·조작·훼손했는지 여부까지 검증이 가능하고 메일이나 이동식 저장장치로 전송한 날짜와 시간까지 상세하게 추적된다”며 “데이터를 삭제해도 복구가 되기 때문에 오히려 삭제한 정황이 빌미가 될 수 있어 하지 않는 것이 낫다”고 언급했다.

딜로이트는 정부기관의 조사가 예상되는 시점 또는 조사가 진행중인 시점에 정부기관과 동일한 ‘디지털 포렌식’을 수행해 이슈가 될 사항을 파악함으로써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전략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 이사는 “기업이 보유한 데이터 중 정보 역할을 하지 못하는 데이터량은 75% 정도로 불필요한 보존 비용을 발생시키고 기업을 리스크에 노출시킬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디지털 포렌식을 활용할 경우 분석 소요시간을 단축하고 분석 정확도를 증가시켜 업무의 효율성과 효과성을 동시에 극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강민우 이사는 제3자 모니터링 관리와 관련해 ‘컴플라이언스 오퍼레이션 모델(Compliance Operation Model)’에 대해 소개했다. 이는 위험도가 높은 제품설명회, 도매상 및 법인카드를 단시간에 효과적으로 모니터링 해 회사의 Compliance 위험을 사전에 예방 가능하도록 하는 서비스다.

이는 다차원 분석을 활용해 거래 자체의 위험 속성뿐 아니라 거래 상대, 장소, 임직원 관점으로 패턴, 연계, 위치 등을 분석하는 고도화된 방법론을 활용해 컴플라이언스 위반사항을 모니터링 한다.

강 이사는 “모니터링을 통한 탐지 결과는 위험 항목 추가, 평가 기준 변경 등에 활용하며 이에 근거한 모니터링 계획 및 활동 결과는 모델링의 정확성과 정교함을 고도화하기 위해 순환적으로 연계돼야 한다”며 “고객의 현황에 따라 직원 대상, 제3자 대상 모니터링 업무를 아웃소싱으로 제공하고 발견 사항의 위험도에 따라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조사 업무도 수행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