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약사/약학

‘2012년 서울약사회장 선거 사건’ 청문

대약, 당사자 5인에 소명기회 제공…추후 절차 논의
서울시약 윤리위원회 심의업무 이관 요청 ‘거부’

권미란 (rani@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11-15 오전 6:00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대한약사회 약사윤리위원회가 ‘2012년 서울시약사회장 선거 후보자 매수 사건’과 관련 서울시약사회 윤리위원회의 심의업무 이관요청에 대해 거부의사를 표시하고 당사자들로부터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청문회를 열기로 결정했다.

대한약사회 약사윤리위원회(약사윤리위원장 신성숙)는 14일 제3차 약사윤리위원회를 갖고 윤리위원회 회원 징계 요청 제소건 등을 논의했다.

위원회는 이번에 제소된 김종환 서울시약사회장, 문재빈 총회의장, 최두주 대한약사회 정책실장과 더불어 추가 제소된 조찬휘 대한약사회장, 서국진 윤리위원 등 5명이 제출한 서면질의 답변서를 검토했다.

당초 지난달 말까지 답변서를 제출해 달라는 요청에 일부 대상자들이 답변을 제출하지 않았지만, 추가로 답변서 제출을 요청하는 윤리위원회 공문이 발송된 이후 대상자 5명 전원이 지난 7일까지 관련 답변서를 윤리위원회에 제출했다.

위원회는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 및 당사자들에게 충분한 소명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다음 주 청문회를 개최하고 추후 절차를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청문회에는 신성숙 윤리위원장을 비롯해 윤리위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며,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대한약사회 약사윤리위원회는 서울시약사회 윤리위원회의 업무이관 요청에 대한 거부 입장도 분명히 밝혔다.

위원회는 “이 사안은 제소자가 상급기관으로 제소했고 상급기관인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에서 상당한 수준의 심의가 진행되고 있다”며 “두 번씩이나 공문을 보내어 서울지부로 이관시켜 달라는 요청과 더불어 동일 안건에 대해 심의를 진행하는 것은 제소자의 의견 및 입장과 절차를 무시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서울지부 윤리위원은 사건 당사자인 서울지부장이 임명한 약사들로만 구성돼 있는 반면,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는 경험과 학식이 풍부한 사회 각층 외부인사를 포함시켜 회원 징계를 심의토록 하는 등 의결의 객관성과 신뢰성을 담보하도록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약사회는 정관과 규정이 있고 모든 회원은 준수할 의무가 있으며 특히 윤리위원회는 더더욱 그 정관과 규정을 지킬 의무가 있는 조직”이라며 “부디 자중자애하고 상급회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판단과 결론을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