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권익위, 리베이트 제공 신고자 포상

리베이트 신고 포상금 1억1200 여 만원

이석훈 (joseph@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11-14 오후 5:35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가 14일 각종 부패·공익신고자 56명에게 보상금 등 총6억3천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강의료 등을 빙자해 거래병원 의사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해 자사 의약품 채택을 유도한 제약회사를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보상금 1억 1,200만 6천 원이 지급됐다.

권익위는 또  2곳의 요양병원을 불법 운영하면서 거래처로부터 수차례 현금을 수수한 병원장을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보상금 871만원이 지급됐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무진동공법으로 설계된 터널을 시공 비용이 적게 드는 발파공법으로 시공한 후 기성금을 과다 청구한 건설회사를 신고한 신고자에게 1억 4,917만 6천 원, 정부 출연금인 기술혁신 개발사업비를 지원받아 다른 곳에 사용한 제조업체를 신고한 신고자에게 보상금 7179만 2000원 등이 포상금으로 지급되 올해 총 28억 6931만원이 부패·공익신고자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한편 부패·공익 신고자들의 신고를 통해 발생한 수입은 대략 4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