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12월 14일 목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12월 14일 목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의료/의학

고지혈증, 여성이 남성에 2배 이상 발병

2016년 총환자수 30만명 증가…진료비 총액 5년 새 2배
전혜숙 의원, 여성 고지혈증 위험ㆍ사회적 관심과 배려 강조

전미숙 (rosajeon@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10-12 오전 8:00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혈액 내 지방성분이 많으면 발생하는 혈관질환 고지혈증이 최근 늘어난 비만인구만큼 발병빈도 또한 크게 늘고 있는 가운데 남성보다는 여성의 발병률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고지혈증 환자는 2012년부터 2015년 까지 매 해 10만 명씩 꾸준히 증가세를 이어왔고 2016년에는 한 해만에 30만 명이 늘었다. 또한 고지혈증 치료에 지출된 전체 진료비도 2012년 662억 원에서 2016년에는 1,140억 원으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고지혈증의 원인으로 서구화된 식습관, 운동부족, 비만, 과도한 음주와 스트레스를 꼽고 있어, 생체활동량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40, 50대 직장인 남성을 중심으로 고지혈증 위험 인지가 이루어지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이다.

하지만 국회의원 전혜숙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통계 자료에 따르면, 고지혈증 환자는 여성이 남성보다 약 1.5배 많고 50대 이상 중년 여성의 경우 같은 기준 남성에 비해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2016년 기준, 고지혈증 남자 환자는 총 694,539명으로 같은 해 여성 환자는 1,060,442명으로 나타났으며, 50대 이상 고지혈증 남성 환자는 448,014명이지만 50대 이상 여성 환자는 921,727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고지혈증 치료를 위해 지출된 진료비 역시 마찬가지. 2016년 한 해, 고지혈증 치료를 위해 지출된 진료비는 남성이 약 425억 원인데 반해 여성은 약 715억 원으로 1.7배가 많고, 50대 이상을 기준으로 하면 남성은 약 278억원을 진료비로 지출한 것에 반해 여성은 약 615억 원으로 남성에 2배 이상 많이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혜숙의원은 “고지혈증이 술, 담배, 격무에 시달리는 중년남성의 대표적 질환으로 인식돼 왔지만, 실제로는 중년여성에 약 2배 많은 발병이 일어나고 있고 진료비 부담 또한 크다”며, “여성호르몬이 감소하는 의학적 이유 외에, 여성의 사회적 참여 확대에도 불구하고 집안일, 육아 등 가정 속‘여성’의 역할을 강요하는 사회적 이유 또한 크다. 우리 사회의 여성 건강을 위한 특별한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