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6월 25일 일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6월 25일 일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한미약품 미공개 정보 제공 직원 ‘징역’

서울남부지법, 집행유예 2년에 벌금 2천5백만원 등 선고

권미란 (rani@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05-17 오후 3:21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한미약품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한미약품 직원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6단독(판사 박정수)는 17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한미약품 인사기획팀 소속 직원 김 모씨에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벌금 2,500만 원, 추징금 2,100만 원을 명령했다.

김 씨는 지난해 9월 한미약품이 독일 제약업체와 맺은 기술수출 계약이 해지됐다는 미공개정보를 법무팀 직원 박 모씨로부터 접한 뒤 본인 소유 주식을 팔아 2,100만원 상당의 손실을 회피했으며, 지인 5명에게 해당 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이같은 처분을 받았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