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10월 24일 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10월 24일 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해외뉴스

“회사의 지시로 환자 기록 열람했다”

문제 제기하자 회사서 퇴직권고 등 부당처리
자렐토 조사 관련 내부고발자 변호인측 주장

전미숙 (rosajeon@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04-20 오전 8:21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자렐토 환자 조사 데이터를 이용한 논문 작성은 바이엘약품 본사가 주도했기 때문에 "한 명의 MR, 한 곳의 영업소 문제가 아니고 바이엘약품 본사의 개입이 분명하며 문제가 된 두 논문은 2016년 1월에 철회됐음에도 불구하고 "사내에 통지되지 않고 계속 홍보 자료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바이엘약품은 경구용 항응고제 자렐토의 환자 조사에서 동사의 미야자키 영업소에 소속된 MR이 부적절하게 의료기록을 열람했다는 내부 고발과 관련 고발자 대리인 변호사가 후생노동성에서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사안은 미야자키 현의 진료소 1곳에서 의료기록의 부적절한 관람, 심지어 설문 조사 기획 및 논문작성 당시 본사의 제품 관리자(당시 현 메디컬 어페어스본부)의 관여가 거론 되고 있다. 조사에서 확보된 데이터는 2012년 12월, 2013년 12월 등 2회에 걸쳐 라이프 사이언스의 ‘Progress inMedicine’에 두 편의 논문으로 게재됐다. 2016년 7월에 후생노동성에 MR이 부적절하게 의료기록을 열람한 사실이 내부 고발을 계기로 발각됐고 논문은 2016년 1월에 철회했다.

이날 회견에서는 내부 고발자 대리인 변호사로부터 내부 고발자가 시간대별로 문제 발생과 과제를 설명했다. 의료기록 열람은 2012년 1월부터 4월과 10월부터 12월의 2회 있었다. 내부 고발을 한 MR 외에 소장 2명이 의료 기록을 검색하고 환자의 간 기능과 신장 기능, 통원 간격, 부담 비율 등의 정보를 취득했다.

얻어진 데이터는 엑셀 시트에 입력되고, 바이엘약품에서 관리했다는 주장이다. 데이터는 논문을 작성하는데 필요하지 않고 환자 배경 정보 취득을 목적으로 행해지고 있었다는 설명이다.

내부 고발을 한 MR은 의료 기록 열람과 관련해 소장에게 ‘하고 싶지 않다’고 주장했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소장은 "이는 회사의 지시이기 때문에 이상한 것을 지시, 명령할리가 없으므로 신속하게 처리하라“라는 의견 교환이 있었다고 한다.

확보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논문을 작성, 의학 저널에 발표된 후 팜플렛 등을 통해 홍보에 활용됐다. 이에 문제를 느낀 MR이 2015년 7월 회사의 준법실에 이에 대해 상담을 했지만, 회사로부터 오히려 퇴직 권고를 받았다는 것.

대리인 변호사는 "판매 촉진 목적으로 바이엘약품이 작성한 논문의 신빙성에 의문이 있다"고 주장했다. 내부 고발 후 퇴직 권고나 논문을 취하한 것 등은 "회사의 대응이 매우 잔인하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바이엘약품에 조속한 조사 결과의 공표를, 후생성에는 "타사에 의한 정밀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이엘약품 컨플라이언스실의 대응에 대해서는 공익 신고자 보호법상의 의무위반이 있을 가능성도 지적했다.

향후 일정과 관련 대리인 변호사는 "경과에 따라 소송도 검토하지 있으며 내부 고발을 한 MR은 또한 제업계에서 계속 MR 활동을 수행하길 원한다. 일에 대한 자부심도 있어 계속 근무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내부 고발을 한 MR과 연루된 의사, 바이엘약품 사이에서 주장이 다른 점이 있다. 환자 조사에 필요한 환자의 동의에 대해서는 사전 사후 동의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구에 참여한 의사 측 대리인 변호사는 "구두 양해를 얻었다"면서 주장이 엇갈린다는 것.

논문이 철회된 점에 대해서는 "은폐를 획책했다"고 주장했다. 바이엘약품 측은 "실시 주체의 명기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바이엘약품은 "지금까지도 언급했지만 당사는 본 건을 진지하게 받아 들여 이미 외부 전문가 검증을 진행하면서 관계 당국과도 밀접하게 상담하고 있다. 해당 직원을 비롯해 안팎의 관계자 협력을 통해 사건 실태 해명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