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노바티스 전 임원, 리베이트 ‘인정’

“부서장회의서 결론났던 얘기. 다만 위법성 인지하진 못했다" 증언
18일 첫 증인신문서 순환기-항암사업부 간 혐의내용 공유여부 쟁점

이헌구 (hglee@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04-19 오전 9:00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노바티스가 반 년 넘게 일부 혐의 내용을 부인했던 가운데 처음으로 이뤄진 증인신문에서 발목을 잡혔다. 

18일 오후 2시 서울서부지방법원 308호 형사법정에서는 한국노바티스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에 대한 위법성을 가리기 위한 증인신문이 밤 늦은 시간까지 진행됐다. 

법정에는 제약사 경력 30년차의 한국노바티스 순환기(PC)사업부를 2004~2015년까지 이끌었던 전직 임원 K씨가 출석했다. 그는 이미 범죄 사실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증인석을 앞에 두고 검사 측과 변호인단 측이 다툰 쟁점은 의료인들에게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것이 판매촉진 목적을 갖고 있었는 지 여부를 밝히기 위한 것이었다.

우선 검사 측은 노바티스가 의대 교수들과 의사들에게 학술지 기고문을 받거나 학술대회 등을 통해 불법 리베이트성 거마비와 원고료 등을 제공했다는 혐의를 밝히는 데 초점을 맞추고 그간 수사과정에서 나온 노바티스 직원들의 이메일과 행사 견적서 등을 제시하며 증인의 답변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검사 측은 노바티스가 의료진들을 제품 처방량에 따라 등급을 매겨 자문료를 차등지급했으며 2010년경에는 매체광고료가 최대 20배 이상 급증한 것을 지적했다. 즉 직접적인 좌담회 개최보다는 전문지 등을 이용해 우회적으로 RTM(Round Table Meeting) 등을 개최했다는 것이다.

특히 일부 전문지 압수수색 수사과정 중에서 노바티스와 주고 받은 견적서에 골프접대비, 자문료, 회식비 등에 대한 문서들이 대거 확보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이 회사 영업사원의 이메일을 추적한 결과 모 병원 의사가 RTM에서 발표한 자료들은 회사측에서 전달한 내용을 그대로 사용했을뿐 의사의 자체적인 학술정보 제공으로 보기 어렵다는 주장이었다.

이 같은 상황을 미루어 그동안 진행된 RTM 등 좌담회에서의 일련의 전 과정에는 노바티스가 깊숙이 개입됐을뿐 아니라 대부분의 행사들 자체가 자사의 판매촉진을 위한 목적을 가지고 이뤄졌기 때문에 약사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이날 검사 측에서 나온 주장 중 더 충격적이었던 건 서베이(마케팅 차원의 조사)를 진행했던 전문지 마케팅 담당자의 거주지 창고에서 임상 자료까지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검찰 측이 제시한 혐의들에 대해 증인 K씨는 대부분을 인정하는 분위기였다.

증인 K씨는 “당시 영업 환경의 변화로 인해 전문지를 통한 RTM 진행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으며 이는 부서장회의에서도 결론났던 얘기”라며 “다만 의료진들에게 ‘용역의 대가’를 지급하는 것으로 생각했던 만큼 위법의 성격을 인지하지 못했었던 가운데 2014년경 회사의 지침에 따라 그 회수를 줄이게 된 것”이라고 증언했다.

하지만 변호인단 측은 K씨가 재직했던 PC사업부와 이 회사 항암제 사업부를 이끌었던 전 대표 M씨의 부서가 다르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이를 전면 반박하는 논리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그런데 증인 K씨는 이를 반박할 만한 증언들을 쏟아냈다.

그는 “두 부서 간 소속이 다른건 사실이지만 전체 회사 차원에서 좌담회 등을 통한 마케팅 방식을 공유했고 피고들도 이를 인지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며 “당시에는 좌담회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던 게 관례였던 만큼 전체회의에서도 좌담회의 필요성을 인식하는 등 대부분의 사항은 공유된 게 맞다”고 증언했다.

한편 재판부는 검사 측과 피고인 측 변호인단에서 신청한 증인들을 추가로 조사한다는 계획을 밝혀 이번 노바티스 법정 공방이 장기화로 치닫을 것으로 예상된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