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5월 26일 금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5월 26일 금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환자단체, 글리벡 급여정지 ‘반발’

“과거엔 글리벡 공급거부, 이젠 리베이트”
7일 한국노바티스 본사 앞서 규탄 기자회견

이헌구 (hglee@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04-17 오후 12:04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암 환자들이 노바티스의 불법 리베이트로 인해 입은 피해를 호소하고자 거리로 나왔다.

한국백혈병환우회와 한국GIST환우회는 1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노바티스 본사 앞에서 불법 리베이트 제공으로 표적항암제 글리벡을 복용하는 수천 명의 암환자들에게 피해를 준 노바티스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현재 보건복지부는 노바티스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처분 대상이 된 총 42개 품목 중 비급여 1품목을 제외한 나머지 41개 품목에 대한 행정처분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23개 품목은 건강보험 적용 정지 처분을 받을 경우 대체의약품이 없기 때문에 과징금 처분으로 끝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글리벡’을 포함한 나머지 18개 품목의 경우 대체의약품이 있는 만큼 원칙적으로는 건강보험 적용 정지 처분이 불가피 한 상황.

이에 17일 두 환자 단체들은 그동안 백혈병과 위장관기질암(GIST) 등에 대해 아무 문제없이 써왔던 표적항암제 ‘글리벡’을 복제약으로 바꿔야 한다면 이는 인권적으로나 치료적으로도 타당하지 않는 결정이라고 지적하며 글리벡의 경우 불법 리베이트 행정처분으로 건강보험 적용 정지 처분 대신 과징금 처분을 내려 달라고 호소했다.

안기종 한국백혈병환우회 대표는 “만약 보건복지부가 글리벡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 정지 처분을 한다면 수천 명의 환자들이 표적항암제 ‘글리벡’에서 강제적으로 복제약으로 바꿔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며 “현재 복제약과 오리지널약 간 성분은 ‘이매티닙’으로 동일하나 이 둘은 각각 ‘알파형’과 ‘베타형’으로 제형이 서로 다른 만큼 약 교체로 인한 피부 발진, 설사 등의 부작용 발생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대표는 “더욱이 ‘글리벡’에 급여정지가 될 경우 환자들은 매달 130~260만원의 비급여 약값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며 “이는 결과적으로 불법 리베이트 범죄를 저지른 노바티스를 돕는 결과가 된다는 데 더 큰 분노를 갖게 한다”고 규탄했다.

또한 한국GIST환우회 양현정 대표는 “10년 이상 글리벡을 복용하며 생존을 이어가고 있는 환자들에게 강제적으로 약을 바꾸라고 하는 것은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더욱이 글리벡의 특허기간이 아직 남아있는 만큼 복제약 사용 자체가 불가능한 데다 1차 치료제로는 글리벡이 유일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백혈병환우회는 이달 초 보건복지부에 글리벡 건강보험 적용 정지 처분에 갈음해 과징금 처분을 해 줄 것과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을 통해 리베이트 연동 약가인하제도와 무거운 징벌적 과징금제도 도입을 제안한 바 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