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6월 24일 토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6월 24일 토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제약

사정당국 전방위적 리베이트 조사

D사 관련, 병원이사장실ㆍ심평원 등 압수수색
광주에선 도매ㆍ병원장 구속 … 10여개 제약사 관련설

전미숙 (rosajeon@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04-17 오전 6:00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사정당국이 제약사들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혐의에 대해 예전과 달리 전방위적으로 끝까지 파헤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여 매출 부진을 겪고 있는 약업계의 고민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약업계는 부산동부지검이 상위권 D제약사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면서 사정당국의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부산동부지검은 지난주에 D사 출신이 운영하는 도매업체와 거래한 경기도 수원 소재 D병원 이사장실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까지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이사장실 압수수색에서는 D제약이 도매상에 제공한 매출할인이 병원의 리베이트로 흘러들어갔을 것이라는 의혹을 갖고 있다는 것. 검찰이 해당 도매업체 사전 조사에서 상당한 증거를 확보했기 때문에 병원 이사장실 압수수색이 이루어졌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또한 복지부와 심평원은 약가심사 과정에서 특정 로비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약업계는 “이번에는 검찰이 작정하고 뿌리까지 파헤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 같다”면서 앞으로 어느 선까지 수사가 진행되느냐에 따라 D사뿐만 아니라 여타 제약사로 확대여부도 가능하다는 분위기이다.

게다가 광주발 리베이트 사건은 리베이트를 제공한 도매업체 대표와 이를 수수한 병원장이 모두 구속된 상태에서 10여개 중소제약사들이 리베이트를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S병원을 개원할 당시 해당 제약사들의 제품을 사용하겠다는 조건으로 10여개 제약사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해당 제약사들이 어디인지 약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약업계 한 원로는 “정부가 제약산업 구조조정관 관련해 업계 스스로는 수행할 수 없다는 판단아래 리베이트 등 불법을 저지르는 업체를 엄벌하는 방식을 검토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리베이트 등 불법 수사가 이전과 같이 적당한 선에서 마무리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회사를 경영해야 하는 제약사 임원들은 아직도 리베이트를 제공하지 않으면 실적을 올릴 수 없는 상황에서 정확한 경영방향을 잡지못하고 있다.

상위권 제약사 대표는 “지난 1분기에도 전반적인 경기침체로 매출목표의 80%밖에 달성하지 못해 회사가 비상이 걸렸다”면서 “국내 제약사들에게 리베이트를 빼면 실적을 올릴만한 무기가 없지 않냐”고 반문했다. 대부분 제약사들이 투명한 경영 필요성을 인정하면서 현실은 그럴 수 없는 이중성에서 고민하고 있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