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mu2017년 8월 22일 화요일 팜뉴스

로그인

  |  

회원가입

pharm

검색
팜뉴스

allmu2017년 8월 22일 화요일

로그인

pharm news

팜뉴스
HOME > 팜뉴스 > 해외뉴스

하보니 위조품 유통 도매업체에 행정명령

의약품 양도양수 시 준수 사항 위반 등 이유

전미숙 (rosajeon@pharmnews.co.kr) 다른기사보기 

2017-03-14 오전 7:41 페이스북 트윗터 kakao 목록 보기 프린트

C형 간염 치료제 하보니 복합제 위조품 유통 문제와 관련해 일본 도쿄와 오사카부는 13일 의약품 도매업체 6곳을 의약품의료기기등법(약기법)에 따른 개선 조치 명령을 내렸다. 

의약품의 양수에 있어 양도인의 성명 등 정보를 정확히 기록토록 하고 있지만 하보니 위조품 유통의 발단이 된 엘약품은 신분을 확인하지 않고 가공의 기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위조품은 첨부 문서가 없는 병 채로 유통됐다. 이러한 사태를 문제 삼아 기록 철저, 의약품 관리 체제 정비 등을 도매업체에 지시했다. 적발된 도매업체들은 모두 구체적인 개선 계획서를 오는 21일까지 제출토록 요구했다.

명령을 받은 것은 위조품을 개인으로부터 구매한 엘약품 외에 후지약품 등 6것에 달한다.

하보니 복합제 위조품은 엘약품이 개인으로부터 입수. 이후 5개 의약품 도매, 3개 유통 경로를 거쳐 나라 현의 조제체인 간사이 메디코에서 실제로 조제되면서 환자의 손에 넘어갔다. 그 후 조사에서 비타민제와 한약이 혼입한 총 15병의 위조품이 발견된 바 있다.

개선 명령에서는 도매 판매업자로서 의약품의 양도 시 양도인의 이름이나 의약품 판매업 허가 번호, 연락처 등의 확인, 정보의 정확한 기록 철저를 명령했다. 확인 때 신분증명서의 제시를 요구하고 본인 확인을 하도록 주문했다.

또 첨부 문서의 동봉 등 본래의 용기 포장 등에 수록 여부도 확인하고 의심이 있는 경우에는 매입 경위와 의약품 관리 상황 확인 등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의약품영업 관리자로서 관리 체제의 정비나 의무를 이행할 수 없는 경우 관리자 변경 등 근본적인 재검토를 촉구했다.

하년 이 문제를 둘러싸고 나라 현과 나라시가 지난 7일에 조제 체인 간사이 메디코에도 개선 조치 명령을 내린 상태이다.

- Copyrights ⓒ PHARM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댓글 0

People & News